imgLoadingbar
왼쪽 주 메뉴 바로가기 오른쪽 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울산 하늘길 더 넓어진다…‘하이에어’ 내년부터 울산∼김포 매일 3회 왕복운...

내년 1월부터 울산의 하늘길이 더 넓어진다.

울산시는 30일 소형 항공운송사업자인 ‘하이에어’가 내년 1월1일부터 울산~김포 노선을 매일 3회 왕복운항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내년부터 울산~김포 노선에는 기존 대한항공·에어부산에다 하이에어가 가세하면서 매일 8회 왕복 운항으로 항공편이 늘어난다.

하이에어는 유럽 항공사인 ‘에이티알(ATR)’사의 ‘72-500’ 기종 항공기 2대(1대당 탑승인원 50명)로 우선 운항한다. 앞서 하이에어는 2017년 12월 설립한데 이어 지난해 12월 소형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했다. 이어 지난 9일 운항능력 검증을 마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운항증명(AOC)을 발급받아 지난 12일부터 울산~김포 노선을 부정기편으로 매일 1회 왕복운항해왔다.

하이에어 │연합뉴스

울산시는 하이에어의 기종은 동급의 항공기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연료비를 40% 가량 감축한 친환경 기체이며, 당초 72석인 좌석을 고급화해 50석으로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하이에어는 2023년까지 매년 2대씩 총 10대를 추가 도입해 울산~김포 노선에 이어 울산~여수·울릉도 등으로 국내노선을 확대하고, 일본·중국 등 단거리 국제노선도 개발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하이에어는 울산시민에게 항공운임을 상시 10% 할인하는 등 울산을 기반으로 한 지역 항공사로서의 이미지를 다지고 있다”면서 “이번 정기취항으로 울산시민들의 항공 교통편익이 더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에어가 정기취항하기 전 울산공항에는 대한항공과 에어부산이 울산~김포 노선을 매일 5회, 울산~제주 노선을 매일 4회 각각 왕복운항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