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adingbar
왼쪽 주 메뉴 바로가기 오른쪽 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소형항공 하이에어, 울산~김포 정기 취항

울산을 기반으로 한 신생 소형항공사 하이에어가 내년 1월 1일부터 울산~김포공항 노선을 정기 취항한다.

 

운항편수 감소로 침체를 겪고 있는 울산공항에 울산을 거점으로 둔 소형항공사가 국내 노선 확장은 물론 국제선 취항까지 검토하고 있어 울산공항에 새 활력소가 될지 기대된다.

울산시는 소형 항공운송사업자 '하이에어'가 2020년 1월 1일부터 울산~김포 노선을 매일 왕복 3회(6편) 정기 취항한다고 밝혔다.

하이에어는 지난 2017년 12월 설립해 2018년 12월 소형 항공운송사업면허를 취득, 2019년 12월 9일 안전 운항 능력에 대한 모든 검증을 완료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운항증명(AOC)를 발급 받았으며 12월 12일부터 울산~김포 노선을 매일 왕복 1회(2편)씩 부정기편으로 운항 중이다.

하이에어 항공기재는 유럽 양대 항공사인 프랑스의 에어버스(Airbus)와 이탈리아의 레오나르도(Leonardo)의 합작사인 에이티알(ATR)사의 72-500기종이다.

이 기종은 동급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연료비를 40% 정도 줄이는 친환경 기체이며, 기존 72석의 좌석을 50석의 프리미엄급 좌석으로 개선하여 이용객에게 경제적인 비용으로 보다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하이에어는 울산 시민에게 항공운임 상시 10% 할인 혜택을 부여하고 지역 학생 및 불우 이웃을 대상으로 장학 및 복지 지원 사업을 펼치는 등 울산 기반 지역 항공사로서의 이미지를 다지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에이티알(ATR) 72-500 시리즈를 매년 2대씩 총 10대를 도입하여 울산~김포 노선뿐만 아니라, 울산~여수와 울릉도 등 국내 노선 확대와 일본, 중국 등 단거리 국제선 노선도 개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