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adingbar
왼쪽 주 메뉴 바로가기 오른쪽 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경북도민 90명, 울릉·독도 하늘 위서 광복절 기려

[울릉=뉴스핌] 남효선 기자 = 제76주년 광복절인 15일, 대구경북신공항 이전지 선정 1주년과 울릉공항 홍보위해 마련된 '대구-울릉도(독도) 무착륙 비행 행사'에서 공모를 통해 선정된 경북도민들이 국내 유일 소형항공사인 '하이에어' 50인승 여객기에 탑승해 울릉·독도 하늘 위를 날며 광복절을 기리고 있다. 이날 무착륙행사는 오전 8시 15분과 오후 2시 45분 2회에 걸쳐 진행됐다. 이날 탑승 기회를 얻은 90여명의 도민들은 독도명예주민증과 함께 독도공기를 담은 독도공기캔 등 이색적인 기념품도 제공받았다. 울릉공항은 6600억 원의 국비를 들여 2025년 개항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사진=경북도]